::::: 하늘마음농장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관리자 Category

 행자부 선정 오지 중의 오지
작성자: 초보농사꾼   등록일: 2011-05-19 03:06:41   조회: 3028  


2011년 4월

오늘은 야콘를 심기 위해 그 씨가 되는 관아의 눈을 따는 일을 하는 날이다.
농사철에는 너도 나도 품을 사기 때문에 일손을 구하는 것이 하늘의 별따기다.



다행히 꾀골재 할매 등 할매 세 분이랑 나와 아내가 소광리로 출발했다.
소광리에 사시는 김이장님 하우스에 야콘 관아를 보관해 놓았기 때문에 그곳으로 출발했다.



이곳 어른들은 아침 일찍 서둘러 나와 계신다.
천천히 나오시라고 말씀을 드리지만 남의 일을 가려면 일찍부터 가야 일을 조금이라도 더 해주지 천천히 나가서야 되느냐고 하신다.

경우가 워낙 밝으신 분들이라 우리 부부가 서둘러 차를 몰고 덕거리에 가면 벌써 길에 나와 앉아계신다.
소광리에 도착하니 그곳에도 아주머님 세 분의 품을 사서 모두 모여 야콘관아의 눈을 따기 시작했다.



야콘관아가 얼지 않도록 하기 위해 하우스의 땅에 그대로 놓은 다음 솜이불처럼 누벼진 보온덮개로 여러겹 덮어 놓았다.
지난 겨울은 워낙 추웠기 때문에 생야콘도 많이 얼린 집이 있었는데 관아가 걱정되었었지만 보온덮개를 겉어 보니 아주 상태가 좋다.



마음 급한 관아는 하얀 싹을 길게 키워놓고 우리를 쳐다 보고 있다.
사진에서 보는 것처럼 명개처럼 생긴 것이 씨가 되는데 저 덩어리를 심으면 너무 많은 야콘모종이 나오기 때문에 되도록 칼로 작게 잘라 준다.




그러니까 한 포기 정도 나올 수 있도록 잘라주는데 대부분이 몇 개씩 싹이 나와 심고나서 나중에 한번 솎아주어야 한다.
야콘씨를 따는 아주머님들의 손길이 바쁘다.

야콘씨를 다 딴 다음 네모난 플라스틱 박스에 넣어 밖에 쌓은 다음 다시 비가 들어가지 않도록 갑자를 씌우고 다시 그 위에 보온덮개를 씌워 주었다.



이제는 쌍전1리 우리마을 할머님들을 댁까지 모셔드려야 한다.
소광리에서 가장 가까이 사시는 분이 박반장 할매신데 그곳으로 가는 길을 소개하고자 한다.



이 마을은 쌍전1리 이긴 하지만 동네이름은 불근동이라고 한다.
이 불근동이 몇 년 전 행자부 선정 최고의 오지 마을 중 한 곳으로 선정되었었다.
무슨 기준으로 선정되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여하튼 그 정도라고 하면 어느 정도인지는 감잡을 있을 것이다.

소광리에서 나와 다시 오른쪽으로 올라가기 시작하는데 얼마나 가파른지 차를 타고 등산을 하는 기분인데 워낙 경사가 심해 아내에게 운전대를 주지 못했다.
사진에서 보는 것처럼 길 위에 가느다란 하얀 것이 길이다.
이 정도면 오지 중의 오지라고 할만할 것이다.



그냥 하늘과 맞닿은 기분이 들 정도이다.
그렇게 암벽타듯이 길을 타고(?) 올라가다 구비를 돌다 한참을 그렇게 가다보니 멀리로 어르신 집이 보인다.

차 소리가 나자 오늘은 혼자서 일을 하신 할아버님이 손님이 온줄 알고 나오신다.
쌍전1리에서 박반장이라는 호칭을 가진 사람이 둘이다.
불근동에 사시는 할아버님과 새밭에 사는 나 그렇게 둘이다.



할아버님이 키우시는 소를 보니 눈망울이 초롱하다며 아내가 그곳을 계속 들여다 본다.
어르신은 1가구 2주택의 소유자시다.



지금의 집에 원래 사셨는데 세 해 전인가 국도가 덕거리에 집 한 채를 사서 일부 이사를 하셨다.
이 집은 소를 키우시고 집 주위의 농사 때문에 덕거리에서만 생활하시지 못하고 계신다.



집이 아주 시골스러워 아내는 카메라에 담느라 정신이 없는 사이 벌써 박반장 할매께서 술상을 차려놓으시고 들어오라 하신다.
한 상을 정성스럽게 차려오시고 술을 못마시는 아내 먹으라고 곶감을 내오셨다.



박반장 할아버님도 술을 좋아하시기 때문에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면서 그렇게 어르신과 술을 마시고 나오려는데 할머님께서 달래무침과 부추를 베어 차에 실어주신다.

이곳 어르신들은 연세가 많으신데도 현역(?)이시다.
일을 젊은(이곳에서 50은 청년이다.) 사람보다 잘 하시고 많이 하신다.
그래서 건강하시다.



과연 난 저 연세에도 저렇듯 현역일까 생각하게 될 정도로...

정이 넘치시는 두 분을 뒤로 하고 새밭 박반장은 다시 덕거리로 향했다.

귀농 주동자 초보농사꾼 박찬득

이종식 (2011-07-02 15:54:48)  
멋져요!! 주소알려주세요..기성면삼산리100/이종식/010-2016-6641
드디어 관리기가 떼구르르... [3]
팔자라면 팔자랄 수 있는 일 [7]

  당신은 2002년 2월 이후 째 방문자 입니다.    산골남주인에게 메일보내기산골여주인에게 메일보내기    

Copyright 2002. www.skyheart.co.kr 하늘마음농장 대표 박찬득 핸드폰 : 010-6656-3326
사업자번호 : 507-03-42837 통신판매업 : 제울05-통075 개인정보책임자 : 배동분
주소 : 경북 울진군 서면 쌍전리 364 연락처 : 054-783-3326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