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하늘마음농장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관리자 Category

 이 결단을 내리기까지...
작성자: 초보농사꾼   등록일: 2008-12-16 13:15:13   조회: 1498  
S8004917.jpg (145.8 KB), Download : 23
첨부파일2: S8004929.jpg (144.5 KB), Download : 24



2008년 12월 1일

집 바로 위에 있는 달밭은 처음 귀농했을 때 엄청 땅이 좋았다.
흙도 검으티티하고 부슬 부슬 고물처럼 부드럽고 푹신하기까지 했다.
이전에 주인이셨던 할아버지 부부가 농사를 안지으신지 오래 되었으니 더더욱 좋은 상태로 남아있었다.

그래서 처음부터 유기농하기에는 너무나도 좋은 조건이라 이 터를 사는데 망설임이 없었다.
그런데 농사를 두어 해 지을수록 윗쪽 밭에서 물이 나와 일머리도 없는 사람이 포크레인을 불러 공사를 하기 시작했다.
휴무관을 묻고 누가 와서 또 어떻게 어떻게 해보라면 그렇게 하고, 다른 사람이 와서 이렇게 해보라고 하면 그런줄 알고 다시 공사를 하고, 다음 해에 물이 나서 다시 공사..

하여간 돈을 많이 쏟아부었다.
재작년에도 공사, 작년에도 공사...

작년에는 달길님께서도 큰 휴무관을 묻는 등의 공사를 애써서 해주셨다.
상태는 많이 좋아졌지만 작물은 잘 안되어 몇년 동안 고생만 한 격이 되었다. 농사가...

그런 상태가 반복될 때 아내와 어머님이 나무를 심자고 권했지만 그럴수가 없었다.
농사를 지어야 한다는 생각도 있었고, 둘째는 나무를 심어서 키워서 돈이 되려면 몇 년을 기다려야 하는데 그 몇년을 어떻게 수입없이 기다릴수 있는지 나로서는 판단을 쉽게 하지 못했다.

나를 따라 무작정 이 산중으로 내려온 가족들...
남들처럼 호강은 못키켜줘도 실망을 시키지말아야 했다.
한 가정의 가장이 되고 그래도 번듯하게는 못해주었어도 가장으로서 실망시킨적이 없었기때문에 더 부담스러운 결정이었다.



그러나 올해 다시 또 그곳의 농사를 망치고 나니 봄에 애들까지 골을 타고 비닐을 깔고 고생했던 결과가 그리 되었나 하는 생각에 마음이 아안좋았다.
이제  이 밭만은 무슨 수를 써야 했다.
귀농할 때부터 매일 그곳으로 출근하며 아내와 땀을 흘리며 농사를 짓던 곳이라 쉽게 결단을 내리지 못했다.
무엇을 어떻게 해야할까...

이 밭을 안한다고 해도 야콘과 고추 등을 농사지을 다른 땅은 있다.

그러나 정성을 너무 많은 쏟은 밭이고 집에서 가까워 더 자주 들락거리며 정성을 들인 밭이라 마음이 그렇다는 거다.

이 밭만 있는 것이 아니니 나무를 심는다고 해도 그 나무는 잘 될까, 된다면 몇 년 후에 그 값을 할까...
많은 고민 끝에 결국 소나무를 심기로 했다.
그 고민을 끝내는데는 정말 오랜 생각을 하고 알아보고 눈동냥, 귀동냥을 하러 어디든 달려가보곤 했다.

소나무를 일찍부터 심으려고 했으나 올해는 가을걷이도 늦게 끝났고, 여러 가지 일들이 겹쳐서 내 계획했던 것 보다 늦어졌다.
하루가 바빴다.
나의 결정에 제일 좋아한 사람은 어머니와 아내였다.
나무를 심으면 자식이 덜  고생할 것같은 마음에서 무조건 나무심으라고 하시는 어머님, 해마다 작물이 안되어 고생만 하는 것을 본 아내...

아내는 하루가 급하다며 밭정리에 열심이었다.
비닐도 밤이 되어서도 걷어놓고 비닐핀도 일일이 다 빼놓고 고추지줏대도 다 걷어 한쪽으로 치워놓고...
그래도 내 일손이 끝이 안나다 보니 정작  나무를 옮겨심는 데는 오랜 시간이 걸렸다.




그러는 사이 된서리가 몇 번 오고 날이 추워지자 두 후원자(?)들이 더 안달이 났다.
한그루라도, 한그루라도..
나는 그보다 더 애가 타는 것을...가장으로서...

그러다 어제부터 소나무를 옮겨심었다.
어제도 저녁이 다되어서야 시간이 나서 일을 시작하다보니 별과 달을 앞세우고 밭에서 내려왔다.
어둠 속에서...

그리고 오늘도 낮에는 다른 일들을 하느라 못하다가 오후 시간부터 다시 소나무를 옮겨심기 시작했다.
안해본 일을 여기저기서 뛰어다니며 배우고 익힌 것으로 해보는 거다.
삽이 부러지고 추운 날 땀이 흐르고 ..
그땀은 더워서 나는 땀에다, 뭔가 새로운 시도를 한다는 뭐랄까 조금의 걱정도 끼어 있었을 것이다.

그렇게 아내와 어제 심던 밭으로 올라가 거리를 두고 구덩이를 파서 소나무를 놓고 흙을 삽으로 덮어주면 아내가 호미로 쭈그리고 앉아서 이불을 더 덮어줘야 한다며 흙을 덮고, 또 덮어주었다.
그리고 표시를 했다.

나무를 캘 때 흙이 다 떨어져 뿌리만 남은 나무와 흙덩이까지 같이 떠온 나무가 자랄 때 어떤 영향이 있는지를 보기 위해 아내가 표시로 리본을 묶어 주었다.

날이 어두워지고 달이 뜨고 별이 떴다.
주위가 깜깜해져 세레스의 라이트를 켜고 식별하기 시작했다.
일단 캐놓은 것은 오늘 다 심어야했다.
물론 흙덩이가 있어서 얼 염려는 없지만 뿌리가 뽑혀져 있는 나무가 안스럽다 보니  되도록이면 당일에 다 심으려고 했지만 오늘은 도저히 다 심을 수가 없어 잘 덮어 두었다.

그리고 다시 한번 더 밟아주기 시작했다.
바람도 세기때문에 뿌리가 흔들릴 염려가 있고 혹여 겨울로 가는 계절이라 걱정되 되어서 더 단단히 밟아주었다.
나무를 두손으로 붙잡고 흙을 밟아주며 잘 살으라고 겨울을 잘 나자고 약속을 했다.

아내가 소리를 지른다.
"선우아빠, 저기 봐, 달 옆에 별이 딱 둘만 나와 있어"하며 아름답다고 보란다.
정말 멋있는 풍경이다.

다른 별들은 없고 아주 밝기가 밝은 별 둘이 나와 있다.
우린 그렇게 어둠을 별과 달이 밝혀주는 언덕을 내려왔다.
잘 살겠지...
내가 새해의 꿈을 꾸듯 나무도 꿈을 꾸기를 바라면서 내려왔다.

이제 다른 밭에서 야콘 등의 농사에 더 매진하고 사랑과 땀을 쏟을 생각이다.

초보농사꾼 박찬득


장현칠 (2008-12-16 16:01:36)
소나무는 염분에 약하니까 절대 금물이고요...
앞으로 선우가 커서 군대갔다오고 하면 한몫이 되겠네요...
키우는 방법 잘 연구하셔서 잘키우시면 소나무도 보답할겁니다...
끝없는 도전... [6]
반장의 본분을 다하자.... [1]

  당신은 2002년 2월 이후 째 방문자 입니다.    산골남주인에게 메일보내기산골여주인에게 메일보내기    

Copyright 2002. www.skyheart.co.kr 하늘마음농장 대표 박찬득 핸드폰 : 010-6656-3326
사업자번호 : 507-03-42837 통신판매업 : 제울05-통075 개인정보책임자 : 배동분
주소 : 경북 울진군 서면 쌍전리 364 연락처 : 054-783-3326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