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하늘마음농장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관리자 Category

 귀도 호강을 하고 있다.
작성자: 초보농사꾼   등록일: 2009-02-26 12:36:26   조회: 1466  
IMG_8361.jpg (138.5 KB), Download : 29
첨부파일2: IMG_8366.jpg (122.7 KB), Download : 28



2009년 2월 3일

새 집으로 입주하고 각종 전자제품 등을 찬조받았는데 주로 처형들에게서 찬조를 많이 받았다.
자진 찬조인지, 협박에 의한 찬조인지는 모르겠다.^^

그리고 오디오는 논산의 이 베다 신부님의 찬조품이다.
농사짓고 들어와 음악들으며 쉬라고 하셨던 마음을 산골아낙을 들을 때마다 언급을 한다.
그런데 사람의 욕심이 한이 없어서 말이다, 안에서만 잘 들으면 될 일인데 또 밖에서도 일하며, 쉬며 듣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
그 말씀을 들으시고 신부님이 다시 외부용 스피커를 사 보내주셨다.

그것을 단다, 단다 하면서도 달지 못했다.
핑계는 다 있다. 우선 집에서 나오는 선을 연결하려면 집을 뚫어야 한다.
거창하게 말해서 그렇지 구멍을 내면 된다.
물론 뚫는 도구도 문제지만 만약 조준을 잘못해서 '이게 아닌가벼' 했다가는 그 황소바람을 겨울에 끌어 안아야 한다.

그런 저런 이유로 달지를 못하다가 보내주신 분의 마음이 있는데 하면서 서둘렀다.
우선 성당에서 미사를 드리고 오면서 달길님네 들려 드릴을 빌려왔다.
우리도 드릴이 있지만 그것으로는 어림도 없다.



일단 뚫을 위치를 조준하는 일이 제일 신경이 쓰였다.
그런 걱정을 안고 뚫었는데 정말 귀신같이 뚫었다.
아마 신부님이 이 광경을 보셨다면 '소가 뒷걸음치다가...'운운하시며 웃으실 것이다.
이건 분명 실력인데...ㅎㅎ

하여간 걱정한 위치는 잘 잡았으니 달면된다.
사다리를 가져다가 위치를 잡아 매달고 드러난 선은 안보이게 노력했다.
아내가 그 모습을 보더니
"당신 성격 무지 변했다"며 놀린다.

성격이 급하고 꼼꼼하지 못한 것을 빗대며 사다리를 잡아 주는 산골아낙.
그리고 하나는 안 방 앞에 달아야 하기 때문에 선을 데크밑으로 지나가도록 했다.
데크밑에는 덩치가 작은 아내가 들어갔다.

그렇게 해서 두개의 스피커를 달았다.
음악을 틀으니 죽음이다.
달밭에서도 들리고 저 아래 다리결까지 잘 들린다.



그렇게 신바람이 나서 진종일 꽝꽝거리며 음악을 들었다.
야콘즙을 짜는 일도 신바람이 났다.
그런데 생각해 보니 우리집에서 가장 가까운 댁인 남씨 할아버님댁이 걱정이 되었다.
혹시???

물론 그 댁에 가려면 걸어가는 것이 좀 그럴 정도로 우리집과는 떨어져 있고, 작은 동산이 가로 막혀 보이지도 않지만 노인분이 작은 소리라도 들리면 못주무시거나 신경쓰여 하실까봐 일하다 말고 그 댁까지 저녁에 걸어갔다 왔는데 다행히 거기까지는 안들린다.
정말 다행이다.

이제 내 맘대로 틀어놓고 음악을 들으면 된다.
제일 좋을 때는 일을 한 다음 저녁을 먹고 담배 한대 물고 커피 한잔 타서 가지고 나와 있을 때 음악을 들으니 세상 누구도 안부럽다.
또 이곳이 독가촌이라 소리를 질러도 좋고, 이렇게 음악을 째져라 틀어도 좋다.

이제 귀도 호강을 하고 있으니 더 열심히 봄 농사준비를 해야 할 것이다.

초보농사꾼 박찬득


문영미 (2009-02-26 14:31:35)
부러워,부러워~햇살 바람 사랑 ..그 음률에 또 얹어지는 야외뮤직~~
농사는 초보라 엄살 부리시는 농사꾼님의 사랑은 7단쯤?
소피아님,얼른 주안상 올리셔요~~^^
황루시아 (2009-02-26 15:32:45)
영미언냐...부럽제?
내도 부럽따...ㅎ

프랑코 아자씨가 기분 좋다고 하시니 루시아도 조오~~~타!!^^*
가람 김태경 (2009-02-28 08:53:45)
수고 많았네^^
산자락을 타고 이어지는 트롯트 음악이
산골에 퍼져나가면 듣고있는 사람들 가슴에 저밀것 같아.
햐~ 그야말로 산중 음악회이련가?
산골 가족들뿐만 아니라 통고산 자락 소나무들,
사그락거리는 억새와 잡풀들이 함께 춤추겠구먼^^ㅎㅎㅎ
더불어 꽃망울 터뜨리려 준비하는 진달래 ,철쭉들도...
막춤의 소피아는 절로 어깨가 으쓱하려나???
치자꽃 (2009-02-28 15:49:07)
하고 싶은걸 다하고 사는 사람이 어디 있느냐고 했는데
바로 여기에 있었네요~^^
행복한 사람이어라
초보농사꾼 (2009-02-28 20:45:00)
엊그제 도롯도를 틀어 놨더니 겨울잠 자던 송이버섯이 자기와 함께 부르자고 해서
말리느라 애 먹었습니다.
겨울잠 더 자고 올 가을에 보자고...ㅎㅎ
문영미 (2009-03-03 22:30:20)
초보 농사꾼님..앞으론 푹 자라고 자장가로~~ㅋ
선곡에 주의하셔야겟네요..야콘이 부르스 추자고 뎀비면 우째~~
하늘마음 (2009-03-04 01:14:46)  
지난 일요일이 초보농사꾼이 막걸리때문에 들리는 일명 방앗간집 아주머님 환갑이셨다네요.
그래서 박반장과 저를 오라고 아침 일찍 전화까지 주셨는데 저는 언니랑 엄마가 오셔서 못가고 초보농사꾼만 갔습니다.

아마 밴드로 부르고 사회자도 오고 그랬나 봅니다.
초보농사꾼이 왔는데 손에 CD한장이 들려 있어요.
사회본 사람이 부른 노래라고 해서 보니 트롯트...
그것을 틀고 ... ㅋㅋ

배 소피아
한개피에 35만원짜리 담배 [8]
드디어 고쳤다. [4]

  당신은 2002년 2월 이후 째 방문자 입니다.    산골남주인에게 메일보내기산골여주인에게 메일보내기    

Copyright 2002. www.skyheart.co.kr 하늘마음농장 대표 박찬득 핸드폰 : 010-6656-3326
사업자번호 : 507-03-42837 통신판매업 : 제울05-통075 개인정보책임자 : 배동분
주소 : 경북 울진군 서면 쌍전리 364 연락처 : 054-783-3326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약관